작성일 : 08-11-25 08:43
I'm always missing Marina Del Ray....
조회 : 12,217
글쓴이 : Jay Lee
http://aceboat.net/gnu/voyage_log/63




안녕 마이클.. 고맙다!!

정말 그렇단다.. 이제 한달여가 되어가는데..
벌써 그 곳이 그립단다..

마리나델레이 경관이 한 눈에 들어오는 레스토랑의
노천테이블에서 맞던 바람이 코끝을 스치는듯하단다..

오가는 요트들을 반기는 갈매기들의 울음소리도
그 곳 마리나델레이를 떠올릴때면 생각나곤한단다..

멀리 카탈리나 아일랜드며.. 샌타크루즈 아일랜드를향해 질주하는
파워요트들의 모습도 눈에 선하단다..

그 날...너의 가족과 함께 피싱보팅을 나가던 날도
마음같아서는 멀리 샌타크루즈 아일랜드라도 가고 싶었단다..

그런데.. 너만 제외한 모든 가족들이 그만 .. 캐빈을
따라 하는 바람에... 일찍 마치고 돌아와야했었지..ㅋㅋ
그래도 즐거웠던 시간이었단다..

바다는 늘 그렇게 부족한듯이 만족을 주고 있단다..
늘 아쉬움을 남게 하는 바다...
그래서 그렇게 바다에 대한 그리움은 오래 지속되는 것이란다..

사람도 ... 언제나 자신의 계발을 위해 노력하면서
변화하는 사람은 늘 신선해 보이는것 같단다..
바로 마이클과 캐빈처럼...
준수한 외모에..명석하기 까지한.. 마이클과 캐빈이..
그렇게 늘 주변의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는 이유와도 같겠지..


아마도 크리스마스 전에 다시 만날 수 있을거 같단다..
이번에는 비로소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함께 보낼 수 있게 되기를 소원해 보자꾸나...


초겨울에 들어선... 서울에서 Jay 가...

 
Total 39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39 친구에게 에이스보트 10-31 10656
38 Dear Captain... 에이스보트 02-08 10702
37 H 선장님께... 에이스보트 01-24 12155
36 선장님께... 에이스보트 12-23 11555
35 포트피어스 마리나.. (1) 에이스보트 06-28 18723
34 캔에게 - 팜코브 마리나를 그리며... 에이스보트 02-25 19208
33 Yachting in the Water Way... 에이스보트 11-07 14118
32 Q 선장님께... 에이스보트 04-09 14163
31    Cheer up~! Captain Jeon!! 에이스보트 01-29 14419
30 친구에게... (3) 에이스보트 01-25 14999
29 San Diego Marriott Marina Boat Show... 에이스보트 01-16 14033
28 Hotel California .... 에이스보트 01-07 12255
27 I'm always missing Marina Del Ray.... Jay Lee 11-25 12218
26 새로운 시차에서... 에이스보트 11-10 12158
25 롱비치 보트쇼... 에이스보트 10-21 15013
 1  2  3  
경기도 화성시 전곡항로 5 전곡항마리나클럽하우스 Tel : 031-355-3543
5, Jeongokhang-ro, Hwaseong-si, Gyeonggi-do, Korea
418,European Ln Fort Pierce FL 34982
257 Straight st. Paterson, NJ 07501
advisor call 1-772-380-4776 , 010-9222-7777
사업자등록번호 : 119-13-85147